Autorenarchiv

I sailed the caribbean! And all I got was… not even a lousy T-Shirt!

수요일, 9. 12월 2009 7:00

Panama Kolumbien  I sailed the caribbean! And all I got was… not even a lousy T Shirt!

Da uns DAS große Grenzabenteuer Zentralamerikas, der Darién Gap, der Grenzübergang auf dem Landweg von Panama nach Kolumbien via mehrtägigem Dschungeltrekking durch straßen- und namenloses von Drogenbaronen, Schmugglern und Guerilleros bewohntes Niemandsland viel zu heikel und der Flug wiederum viel zu schnöde war, haben wir schon vor einiger Zeit beschlossen den Seeweg zu nehmen. Eine gute Entscheidung. Diese Segeltrips von Panama nach Kolumbien und vice versa sind der Hammer! Wer auch immer  die Chance hat dies zu tun, sollte dies auf keinen Fall verpassen. Wichtig hierbei ist, ein wenig Zeit vorneweg in Panama City bzw. Cartagena mitzubringen und sich das Boot gut auszusuchen. Vom großen Schoner über schnelle Katamarane und klassische Segler von 20 에 80 Fuß ist einiges dabei. Die tatsächlichen Variationen sind jedoch recht dual: Entweder viel Komfort oder viel Segelspass. Wir haben uns für letzteres entschieden – mehr dazu später.
Zunächst zum Ablauf. Fast alle Kapitäne, die vor haben diese Strecke zu fahren, geben den größeren Hostels ihren Terminplan an und wie viel Leute sie mitnehmen möchten. Die Kosten liegen bei ca. 300-380US$ plus 25US$ Vermittlungsgebühr für das Hostel. Meist hat das Hostel auch Informationen wie Größe, Ausstattung und Erfahrungsberichte Anderer zum jeweiligen Schiff vorliegen. Im Hostel meldet man sich also für das Schiff seiner Wahl an und hofft das zum angegebenen Zeitpunkt der Kahn voll ist, sonst ist Warten angesagt. Läuft alles wie geplant geht es morgens um fünf mit einem Jeep los (25US$). Quer durch’s Land, hoch in den Nord-Osten, in die autonome Kuna Yala Region (6US$ Admission Fee). Dort geht es mit einem Kuna Boot weiter bis zur Flussmündung in denen die letzten San Blás Ausläufer liegen. Die Kunas sind der Ureinwohnerstamm mit der größten politischen Autonomie in Lateinamerika. Mit eigenem ökonomischen Mikrosystem, eigener Sprache und quasi-Rechtssystem. Seit etwa zwei Jahrhunderten leben sie ständig im Osten Panamas. Zu ihrem selbst ververwalteten Gebiet zählt auch das Urlaubsparadies San Blás, das eine Inselarchipel von 400 Inseln entlang Panamas Karibikküste umfasst, von denen nur 40 Inseln mit insgesamt 32.000 Kunas bewohnt sind. Hier trifft man auf Boot, Kapitän und Rest-“Mannschaft“ um zunächst einige Tage auf wechselnden Inseln zu verbringen. Es wird nach Herzenslust getrunken, vom aller Feinsten gegessen was das Meer und die Kunas zu bieten haben (ZB. 7 Hummer für 12US$ und 3 Bier), geschwommen, gesonnt, geschillt und geschnorchelt, gesoffen und auf dem Boot geschlafen. Wer konzentriertes Robinson Crusoe Feeling in der Karibik ohne Touristenflut sucht wird genau hier fündig, wenn man mit den hygienischen Bedingungen klar kommt. Die Inseln sind allesamt picture perfect. Teilweise gerade groß genug für ein Haus und 5 Palmen mit puder-weißem Sandstrand umgeben und umspült von türkis bis dunkelgrünem warmen karibischem Meer. Sie lassen sich haeufig komplett mieten - Bacardi Party anyone? Sandbänke, Korallenriffe laden weiterhin zum entdecken und verweilen ein. Ja sogar surfen kann man hier und da bei guter Brandung. Das große Thema hier ist jedoch stets Fischen. Des nächtens gab es kleinere Ausflüge mit dem Paddelboot zum Strand und zu anderen Booten. Alles in allem sehr sehr cool!
Nach dem der Papierkram mit dem Passport erledigt war wurde es ernst. Der Kapitän entscheidet id.R. wann es los geht Richtung Hochsee und Kolumbien, was bei uns nach etwa zweieinhalb Tagen geschah. Noch einmal ausgiebig und gut speisen mit anschließender großer Lagebesprechung und  dem Vermitteln der Hochseeregeln deuten an, was uns die nächsten guten 50 Stunden bevor steht. Hier ein kleiner Auszug: Es wird non stop gesegelt, Trinkwasser ist von nun an Gold gleich im Wert und darf nicht für Händewaschen und der gleichen benutzt werden, einen Schluck für das Zähneputzen – höchstens. Eine Dusche gab es ohnehin nicht an Bord. Alle Sachen bitte so packen und fest zurren, dass man möglichst nicht mehr groß an das Gepäck muss. Am besten einfach die Klamotten nicht mehr wechseln. Wer Seekrank wird hat Pech gehabt und sollte sich einen Platz am Bug suchen um dort zu verweilen – den Kopf bitte außerhalb des Bootes. Jeder muss mit anpacken, auch die Frauen. Wenn mal „geschrien“ wird, dann ist das nie böse gemeintIch konnte es kaum erwarten!
Der Punkt ist, wenn man so richtig schön schräg angeluvt im Wind liegend, bei sieben und ein wenig mehr Knoten - mehr war wind- und/oder seegangsbedingt nicht möglich - die Möglichkeit hat das Steuer zu übernehmen und durch die Wellen zu schneidenUnd ich meine richtig übernehmen für laaaange Stunden, ohne Motor, alle Mann unter Deck schlafend oder stöhnend gerne auch fluchend, nur du, der Capitan und das GPS, ihr gebt Vollgas Panama Kolumbien  I sailed the caribbean! And all I got was… not even a lousy T Shirt! Das war einfach ganz großes Wimbeldon-Tennis. Wer hier Spanisch beherrschte - unser Capitan war Kolumbianer unter der Flagge Pannamas - war klar im Vorteil. Das 1×1 des Segelns im praxisnahen Intensivkurs war dann im Preis inklusive. Für mich eine der Erfahrungen die ich auf jeden Fall wiederholen muss. Zwar hatte ich die letzten 24 Stunden einen fürchterlichen Schmerz im Nacken (dazu nächste Woche im Cartagena Artikel mehr), aber mit so viel Adrenalin im Blut war das auch nicht mehr wichtig. Nach ca. 48 Stunden hatten wir nach einem schlimmen Sturm jedenfalls ziemlich fertig aber sicher den Hafen Cartagenas erreicht. Einen Eintrag für’s Log Buch: Langfristiges neues Lebensziel - ich will ein eigenes Segelboot!

Einige Bilder dieses Ausflugs folgen in den nächsten Tagen. Auf hoher See war das mit dem Knipsen allerdings nicht mehr möglich Panama Kolumbien  I sailed the caribbean! And all I got was… not even a lousy T Shirt!

  • Panama Kolumbien  I sailed the caribbean! And all I got was… not even a lousy T Shirt!

주제: 표제 | 댓글 (0) | 저자: 아메드

따라서 세계화… 이제 드디어 여기에 블로그에

월요일, 7. 12월 2009 2:30

우리는 너무 많은 우리의 블로그에 관한 문의를받은 후 독일어되지 않습니다 - 여행객과 친구들이 말하기, 결국에는 블로그에에 - the - fly 방식의 번역 위젯입니다.

바로 그거야, 플래그와 함께 일을 바로 거기에. 29 일 체크 아웃!언어 자동 번역이 종종 안전 추정됩니다, 영어 혼자 이러한 기사를,뿐만 아니라 시연… gehts하지만 그렇게 우리의 의견을보다가 달리 “아니다”!

에 의해 구동 transposh.org

  • Admin  Globalisierung und so... nun endlich auch hier im Blog

주제: 일반적 | 댓글 (0) | 저자: 아메드

오, 아름다운 파나마하는 방법입니다! 왜?

토요일, 5. 12월 2009 0:02

파나마 우리의 여정에 없어, 하지만 그의 명성을 참을 수했습니다, 구석에 특히 우리는 이미 거의. 우리가 전에 콜롬비아를 향해 보트를 입력 거기서보고 싶었 적어도 두 가지. 첫째, 높은 명성을시 파나마 시티와 Bocas 델 토로의 완벽한 카리브의 낙원 섬으로서 현재 그룹. Chauita이나. 푸에르 Viejo 국경 쉬운 게임 Bocas 방향을 바꿔보면, 그래서 나가.
첫째, Sixaola에 버스를 타고. 비용, 캘리포니아. 4US $. 참고로 거기에 두 개의 서로 다른 버스가있습니다, 야자수 나무와 중지 각각 35km에 필요한에서 4-5 시간, "고속"버스 전용에 대한 요구. 1,5 시간. 이들은 버스를 우리가 맞춰 수있습니다 독자 잡았 :-/
Sixaola 당신, 도보로 한번에 가방과 국경 마지막 킬로미터에 수하물, 여기에는 강물에 의해 표시됩니다. 하나의 무서운 쓰러질듯한 목조 / 스틸 다리를 건너 온다, 에 대해서도 차량으로, 그리고 다양한- 자동차 및 시간, 보행자 및 자전거로 자주. 고소 공포증을 가진 사람에 대한 아무것도. 수속을 급하게 두 브리지에서 할 수있습니다. 편도 여행은 항상 통증이 엉덩이에 들어: 파나마의 국경을 반환 항공권에 대한 질문 - 이는, 물론 중, 11US $ 1 인당 가격 흥정. 직접 로컬 버스 티켓의 형태로 국경 게시물에서 구입하실 수있습니다. 파나마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국경 바로 뒤에 거기에 어떤 Reiseproviant 최신 CR Colones 위해 슈퍼마켓에서 쇼핑을 할 수있습니다, 여기에서 그리고 당신은 미국에서만 달러 또는 지불. 발보아 하나 하나의 일이라고, 같은. 발보아 동전과 같은 크기입니다, 중량과 미국은 이에 상응하는 재료, 같은 미 연방 조폐 국에서도 생산되고있습니다. 자체 발보아 지폐에서 완전히 면제했다. 그것은 권장가 가능한 가장 작은 단위로 준비에 자사의 달러 지폐. 에서 20 여기에서 변경 사항은 매우 마지 못해 - 모두에.
첫 번째 85Cent, 우리는 함께 우리 Changuinola에 와서도 버스 티켓을 쓰셨습니다. 우리 Almirante에 갔었 더 달러, 마지막으로, 순서에 4 달러 보트 자리에, 우리가 안전하게 Isla 콜론에 (Bocas의 주요 섬) 운전. 모두 모두에서, 좋은 60km, 이는 우리가 느슨하게 flocculent하기 9 해 시간이 필요 Panama Costa Rica  Oh wie schön ist Panama! Warum eigentlich?
나 델린다, 우리는, 우리가 지금은 익숙한 많은 시간과 중미 어드벤쳐 버스 가지고. 하나, 우리는 여기서 찾을 수있다지만, 아직은 아냐했다, 이유 파나마 너무 아름다워되어야합니다. 그게 아니라면 단순히 "아름답다"안됩니다, 하지만하여 가이드 "wooohow"발표, 우리는 너무 극단적인 코스타리카에서 무엇을했다, 불행히도 발생되지 않습니다. 우리는 두려움을, 우리가 카리브해에 이미 눈이 멀었 나이. 착용 아닌 가요? 떠날 때까지 충분히 하나의 단어를 그대로 본. 의심의 여지가 하나의 전체 여정에 대한 이유… Panama Costa Rica  Oh wie schön ist Panama! Warum eigentlich?

  • Panama Costa Rica  Oh wie schön ist Panama! Warum eigentlich?

주제: 모티브 시리즈, 표제 | 댓글 (4) | 저자: 아메드

최종 노출 및 방출 - 코스타 Ricas Karibik

금요일, 20. 11월 2009 7:00

Costa Rica Cahuita  Abschließende Eindrücke und Auswürfe   Costa Ricas Karibik

난 이미 죽은거야과 낙원에 들어갈 것 - 또는 - 깨어 비슷해.
그러니 많은 경우에 서로 다른, 그것은 참으로 Cahuita에 낙원은 여기, 코스타리카. 전체적으로, 언제든지 그러한입니다. 여기 공기가 매우 꾀꼬리 같은 소리를 가득 카페트. Meeresrauschen, Grillenzirpen, 게코 - 개구리 노래와 통화, 야자수 나무와 아몬드 나무 꼭대기에서 부스럭, 여기 저기, 개 짖는 소리 또는 천둥, 조용한 시간을 또한 "코코스에서 생방송으로 레게 리듬을 연주"… 모두 여기서부터가 우리가 충분히 얻을 수없는 배경에 일몰 후 결합.
하루 코스에서는 모든 3 분 여기에 관한 말씀 드리고 여부. 특정 장소에 동물상입니다. 일찍부터 기적 원숭이들을 수있습니다 아침에. 만약 원숭이의 기적 소리를 하나의 일반적인 지식입니다 지금은 나도 몰라. 물론 인터넷과 구글의 맛이있다. 그것은 아주 이상한 소리, 깜짝 놀랄만한 선물 animalistic 열변.
아침 햇살이 걸릴 새가 가장 좋은 시간이다. 그것은 예를 들어있다. 아침에 자사하지만 아주 특별한 작은 아름다움이 집을 나가서, 발코니, 심지어 때때로,에서, 정원 최신 COLIBRI 허용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실제로 빨간색과 달콤한 대형 - 시음 꽃에서 복무. 누가 시간이 걸릴 싶은 사람, 아래 간략하게 다시 그물 침대에 누워, 시계 및 수신. 그게 벌써 놀라운입니다 5 집 주위 미터 반경, 모든 일이있다. 우리는 그러한했다. 우리 아파트 눈높이에서, 나무에 나태하거나 큰부리새. 물론 이죠, 또한 많은 "너무"좋은 동물 뱀, 민첩 등과 같은, 독이있는 전갈, Geier, 다양한 손바닥 대형 곤충. 개미 사방, 수많은 모든 사이즈. 절연에, 거의 무서운 본, 문맥에서, 그러나, 항상 멋진 세부 사항.
날씨는 여기에 두 단어로 요약될 수있는 아주 잘 설명. "Immer T - 셔츠". 계절에 따라 크게 강우량에만 따라서 습도가 변경됩니다. 많은 열대 식물에 대한 환상적인 조건, 다양한 식용 과일 베어링 등. 예를 들어, 지금은 그냥 나가서 내 손바닥에서 코코넛을 잘라, 물이 그녀의 여린 살을 및 방향족 가벼운 내 갈증을 즐길 수. 아니 그건 내가 그런 짓을, 하지만 옵션을 가지고 아주 좋아, 특히 코코넛 잎을 요리에 적합. 바나나 - 두 농장, 뿐만 아니라, 야생의. 그래서 주민들은 이곳의 풍부한 피곤 자신의. 파인애플, 파파야, 멜론과 감귤류의 과일, 과정의,, 지역에서 약간의 돈을 위해 여기에있다면. 야채 즉시 인근 해안에서 온, 쿨러 산의 경사면이며, 또한 매우 좋은 싼.
돈 말하기, 마찬가지로 이미 이전 항목에 설명된, 코스타리카, 정말 비싸입니다. 있지만 언제 찍은 가능성 긴 수명 조직, 꽤 가능합니다 5-10 미국 $ 하루 좋은 시간을 보내고. 좋은 요리를 포함, 국립 공원에서 바다를 조망할 수 많은 활동이나 엄청나게 아름다운 카리브 해변 "레지던스. 모두 모두에서, 많은 사람들에게 매우 쾌적한 환경 매력의 모든 소스에서. 첫째, 항상 세계 각국에서 온 관광객, 코스타리카 캐리비안의 다른 해안에 좋은 장소를 미국의 "퇴직 명단에"지금까지했던 것 이상이야. 이것은 주민 Cahuita 항상 영어의 다채로운 믹스 - 사람이 말하기의 보장, 경험과 이야기를 나타냅니다, 하나 이상의 빠른 수집과 같은 것이라고 할 수 있는데.
Cahuita, 작은 크기에도 불구하고, 또는. 단지, 에 의해 영감을 흥미로운, 감탄뿐 아니라 수많은 개인의 운명은 비극적인. 편재하는 "타락한 존재"입니다, , 지출 하루의 대부분을 떠나, 관광객과 지역 주민 anzuschnorren.. 첫째, 대부분의 편파 사람들이 여기 와서 앞뒤가 많은 기존의 약물에 먹이를 떨어지고있습니다. 다른 한편에서, 원시 주민 대부분이 흑인, 동일한 경로를 찍. 그러나 일상의 영웅, 그들의 "거시기"가 이민을 통해 실행, 영원한 서핑. 이외에, 주인없는 집, 파나마 레이디, 로베르토 1, 2 및 3, 침묵 Strippenzieher, 늙은 어부의 가족과 멋진 대장. 여기에서 우리는 그냥 평범하게 살고 없어 - 익명. 좋다 2 코헨 형제의 캐리비안 Lindenstraße 개월의 우리의 일부 이사는 단서. 그것은 이곳이 일어 났다고해야합니다, 그것을 이해할 수 없다 (이다). 따라서 그것은 더 유명한 3 원숭이 태도를 훈련하고 필요와 함께 사는. 진짜 문제가 여전히 볼 수있습니다, 때 적당한 시간이 이렇게 우리의 기본 자세를 배운 측정과 일치합니다. 이 연습을해야합니다. 난 ""이론과 실천 사이의 긴장이 남미 "패러다임이 타임아웃을 부르는 것, 비록 연습 "제일위의 역할을 개최하고있다 - 특급 플레이 꽤 komliziert과 이라든지 Costa Rica Cahuita  Abschließende Eindrücke und Auswürfe   Costa Ricas Karibik
도덕적 딜레마, 전체적으로. 예, 저기있다. 경찰. 이것은 주로 마약 패키지와 놀라운 사람들이 해변을 발견하기 위해 고용입니다. 지역 근처에 실질적으로 마약 밀수에 대한 레몬 수관입니다. 코카 하나의 소포와 민간 Verhoek입니다 파인더에 대한 복권 당첨처럼. 경찰이 여기있습니다 6 달 변경됨. 모든 형태의 부패와 국가 기관의 수준에 만연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와 함께, 우리는 행복한 마지막을위한 잠, 턴. 와 마르 티나의 주머니 패스, 신용 카드 2 장, 여행자 수표, 캘리포니아. 500 미국 $, 나무 반지, 나의 더러운 티셔츠, 내 바지와 모자를 도난. Kammeras, Labtop., 모바일, 비록 그들 중 일부에 대해 거짓말을 내 서류가 영향을받지 않습니다. 후에 우리는 경찰이 켜져 하나는 분명했다, 그게 바로 위의 이유에 대한, 특히 안 법적 Lapalie 다루고있다 일어날 것입니다, 지금은 친구가 와서 그가 우리에게 도움이 될 것입 묻습니다. 우리는 이것이 도움이 경찰과 전혀 상관이 없소이다 알고. 하지만 우리 모두가 도움이 필요할 수있습니다, 새 여권과 신용 카드로 비용을 현재. 좋다 200 미국 $ (믿을수 사실이지만), 그는 우리가 이런 것들을 다시 변신하는 것이라고 약속. 하루 후, "경찰은"마르 티나의 패스를 발견, 카드, 반지, 내 바지와 마르 티나의 가방에서 모자를 해변에서. 언젠가 나중에 우리 병원은 상대적으로 과도한 인하와 함께 "범법자"발견. 환경에서 우리의 신뢰를 단 아웃 시간은 더 이상 찾을 수 지적 될 수. 하지만 그런 것들을 여기에 물론 놀라운 변화와 일상 생활만이 소폭와 일이. 우리 이웃, 우리가 여기 도착한 미국인, 이상, 남북 알리아, 20 베를린에서 2 년 동안 살았 지금은 은퇴를위한 속성이 여기에 자신의 아내와 찾고있습니다, 목표는 여기에 한 달 후, 얼음에서 첫 번째 해고 될 것입니다. 난이 비트에 대한 지나친 생각. 기본적으로, 당신은 여기에 간단하게 평화적으로 귀중품을 표시 포기 살고있을. 그리고이 간단한 훈련이다. 아무도 여기에 "의미 우리의 돈"상태 기호 걸립니다, 우리가 모르는, 심지어는 도둑이 가져가지 않았어요. 그리고 기다리고 중앙 아메리카 명시적으로 동의하지 않는 사람에게 "장소"잘되고있다, 또한, 쉬운 운동을해야합니다. 반대, 우리의 기준을 여기에, 행동뿐만 아니라 범죄자에 대한 목표를 분명하게, 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과 관계자는 당국이 - 안의 모든 차례의 위험.
잘, 어떻게 우리가 천국에 맞지 않는? 개미와 마찬가지로. 절연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잘 내에서 전체적인 사진을. 지역 도덕적 실수 컨텍스트 특히, 혼란과 연결 범죄 의미뿐만 아니라 빛이지만 또한 매우 점령 집을 건설과 같은 긍정적인 요인에 대한 양성 반응이 나온다, 존재- 학교- 또는. 교육 재단에 기여. "결국 단순히 한국을 통해 미국의 패러다임을 떠나 연습 시대는 무시됩니다"문제를 해결하는 수단을 정당화됩니까, 도덕적으로 우리는 그렇게 그들은 행동을 자신의 자유의 한계에 도달했다 조금 완화 수있습니다. 장소에 대한 우리의 열정을 Cahuita, 코스타리카를 영구적으로 손상이 에피소드 적어도되지 않았습니다. 우리가하자에 대해 아무것도 없어, 그게 우리가이 대륙을 방문 국가의 최상의 시식. 유적은 코스타리카는 확실히 하나의 국가이다가, 어디 좀 더 시간을 할애해야한다. 잘 작동 지불 (지식 노동자) 불행히도, 산 호세에서만 찾을 수있습니다.

잘, 다음 번에 우리가 여기서 만나, 파나마 우리는 이미.
나중에 또 만나요!

  • Costa Rica Cahuita  Abschließende Eindrücke und Auswürfe   Costa Ricas Karibik

주제: 안녕히, 잠재 고객, 표제 | 댓글 (2) | 저자: 아메드

근무 코스타 리카, 부 III에

일요일, 15. 11월 2009 21:21

Wahrlich kein Highlight der Web-Programmierung, aber optisch viel viel besser als vorher Costa Rica Cahuita  Arbeiten in Costa Rica Teil III

Vorher:
Costa Rica Cahuita  Arbeiten in Costa Rica Teil III 

Nachher:
Costa Rica Cahuita  Arbeiten in Costa Rica Teil III

Das Ergebnis einer weiteren WocheArbeithier: www.icari-spanishlearning.net 

In dem Zusammenhang haben wir auch unsere Seite Ansichtssachen 4U의 erweitert.

  • Costa Rica Cahuita  Arbeiten in Costa Rica Teil III

주제: 매일, 잠재 고객, 표제 | 댓글 (2) | 저자: 아메드